HOMEclose

섹션메뉴

DMZ 뉴스

‘DMZ, 통일을 여는 길’ 조성, 관계부처와 협의 통해 결정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8.12.21
  • 조회수135


행정안전부는 “‘DMZ, 통일을 여는 길’ 조성사업은 환경훼손이나 위험우려를 충분히 고려해 국방부, 환경부 등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행안부는 12월 21일 경향신문 <DMZ, 제발 손대지 마요>에 대해 이 같이 설명했습니다.

[보도 내용]

○ 12월 21일 경향신문 < DMZ, 제발 손대지 마요 > 제하의 보도임

○ 행안부가 ‘19년부터 추진 예정인 ‘DMZ, 통일을 여는 길’은 미확인 지뢰지대, 자연보호구역에 관광 목적의 길을 내는 사업이라는 지적

[행안부 입장]

○ ‘DMZ, 통일을 여는 길’(가칭) 도보횡단길은 남북 분단으로 지역개발에서 소외되어온 접경지역의 활성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평화 정착을 위해 추진 중에 있음

○ 사업 내용 역시 강화에서 고성까지 10개 시·군을 동서로 연결하기 위해 현재 지역 주민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길과 농로 등의 단절구간을 중심으로 연결하고 정비하는 사업임

- 노선은 DMZ에서 8km 떨어진 민간인 통제선 이남에 설정될 예정으로 DMZ의 자연환경 훼손 우려나 위험요인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결정할 예정임

○ 현재는 기본계획 수립 단계로 보다 구체적인 노선은 실무적인 협의를 거쳐 정할 것임

- 지역주민, 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주민디자인단’의 주도로 노선을 설정하고, 국방부, 환경부, 산림청 등 관계부처와 함께 협의하여 구체적 노선을 확정할 계획임

○ 한편, ‘DMZ, 통일을 여는 길’은 DMZ를 따라 평화를 염원한다는 의미에서 붙인 가칭이며 최종적인 길 이름은 대국민 공모를 통해 결정할 것임

문의: 행정안전부 지역균형발전과02-2100-4229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