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close

섹션메뉴

공모전

바람

  • 작성자홍승희
  • 작성일2015.11.24

   바람

 

아이가 길을 따라 뛰어갔다.

끝없이 이어질 것 같던 길이

차가운 쇠그물에 허리가 끊겼다.

 

시무룩한 아이가 하늘을 본다.

기러기가 바람을 타고 난다.

아이는 눈물을 글썽이며 소리를 친다.

 

새야! 내 바람도 태우고 가렴! 

수상소감

view_image_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