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close

섹션메뉴

공모전

길을 묻다

  • 작성자강명호
  • 작성일2015.11.19


길을 묻다

 

 

오래동안 묵힌 아픔에 길도 사람도 지쳤다. 

 

그동안 물어도 대답없던 길에 이젠 상처의 깊이만큼 스며들 수 있는 사랑을 채워보자.

 

우리 아이에게도 해답을 줘야 할 때,  더 이상 끊긴 길은 없다고...



수상소감

view_image_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