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close

섹션메뉴

공모전

오징어를 위하여

  • 작성자장재관
  • 작성일2015.11.25

오징어야,

너는 어쩌다 '못생김'이 되었니?

동해바다 깊은 곳 유유히 헤엄치던

10개의 다리로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던

그물치던 어부의 밝은 빛에 이끌리던

맥주와 함께 우리의 식탁을 자리잡던

오징어야.

 

하지만 난 알고있단다.

동해바다에게 넌 따스한 생명이요

작은물고기에게 넌 무서운 앙숙이요

어부에게 넌 자식들의 소중한 등록금이요

우리에게 넌 식탁을 빛내는 훌륭한 안주란걸

 

오징어야

너는 '못생김'이 아니야.

움츠리지 않아도 된단다.

그러니 당당히 몸을 피고 살으렴.

뜯어먹기 힘드니.

 

수상소감

view_image_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