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close

섹션메뉴

DMZ 뉴스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9.11.08
  • 조회수11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캄보디아

천년의 역사를 지닌 아름다운 나라!
미래 발전 가능성이 무한한 고속성장 파트너!
21세기 ‘메콩강의 기적’을 꿈꾸는 그곳, 캄보디아에 대해 소개합니다.

◆ 천년의 역사를 지닌 아름다운 나라
• 고대 크메르 왕국은 9~12세기에 걸쳐 인도차이나 반도 석권 *당시 크메르 왕국의 수도에 100만 명이 넘는 인구가 거주할 정도로 번영
• 세계 최대의 석조 건물 유적군 ‘앙코르와트’ (1992년 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
• 하늘의 선녀 압사라(Apsara)가 시바 신과 비슈누 신을 위해 추는 ‘압사라 춤’ (2003년 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

◆ 미래 발전 가능성이 무한한 고속성장 파트너

• 지난 10년간 연 7~8%의 고도 경제성장 지속, 향후 높은 발전 잠재력 보유
• 美달러화 통용, 자유로운 외환 유출입, 외국기업의 금융/부동산 분야 진출을 허용하는 등 대외개방적 경제구조
• 메콩지역 허브로 베트남, 태국, 라오스를 연결하는 중심
• 35세 이하 인구가 전체의 약 65%인 역동적인 인구구조

◆ 1997년 재수교 이후 비약적으로 발전 중인 한-캄보디아 관계
• 양국 간 교역은 재수교 당시보다 20배 가까이 증가, 200개가 넘는 한국 기업이 캄보디아에 진출 *양국 간 교역 : 5,400만 불(1997년) → 9.75억 불(2018년)
• 인적교류 200배 가까이 증가 *양국 간 인적 교류 : 1,430명(1997년) → 33.9만 명(2018년)
• 전통적인 봉제, 농업 분야뿐만 아니라 금융, IT, 환경 등 새로운 분야의 경제 협력 강화 중

◆ 다방면의 교류로 깊어지는 한-캄보디아 관계
•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는 고위급 교류
- 문재인 대통령 2019년 3월 캄보디아 국빈방문
- 훈센 총리는 한국과의 재수교를 이끈 친한파로, 지금까지 6차례 방한, 올해 11월 7번째 방한 예정
• 한-캄보디아 다문화가정 9천여 쌍, 훈센 총리는 양국관계를 ‘사돈 국가’라 지칭

◆ 다방면의 교류로 깊어지는 한-캄보디아 관계
• 한국과 같이 내전의 아픔을 딛고 일어나 고속성장 중인 캄보디아는 한국의 제조업 노하우, IT 기술, 선진 농업 기법에 대한 큰 관심 보유
• 양국의 가교 역할을 하는 스포츠
- 태권도는 2014년 아시안게임에서 캄보디아에 첫 금메달을 안겨주면서 국민 스포츠로 저변 확대. 캄보디아 4년제 대학에 태권도학과 설립 예정
- ‘캄보디아의 김연아’로 불리는 스롱 피아비는 한국에서 시작한 당구로 세계무대에서 맹활약

◆ 캄보디아, 이것만은 알고 가자!
• 캄보디아 최고의 일출 명당은 앙코르와트의 연못! 물에 비치는 앙코르와트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워요.
• 캄보디아 특유의 향신료인 레몬그라스, 강황, 팔각, 생선 젓갈 ‘쁘러혹’ 등을 사용해 만든 커리와 쌀국수를 곁들여 먹는 커리 놈반쪽은 가장 대중적이면서도 전통적인 음식이에요.
• 앙코르와트 사원의 재료로 쓰인 돌들을 운반하여 온 것으로도 유명한 쿨렌산에는 다른 지역에서는 볼 수 없는 빨간 바나나가 특산품으로 유명해요.

신남방정책의 동반자, 캄보디아
더욱 높아진 발전 가능성과 한-캄보디아 양국 간 경제 문화적 교류 확대를 통해 양국이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바랍니다.


[자료제공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