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close

섹션메뉴

DMZ 뉴스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해 서울 주택수요 분산 유도

  • 작성자관리자
  • 작성일2018.10.11
  • 조회수27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해 신도시의 주거여건을 개선하고 서울지역 주택수요의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11일 손병석 1차관 주재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 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했다.

서울 중구 한 버스정류장에 줄지어 선 광역버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국토부 등 관계기관은 획기적인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해 신도시 주거여건 개선과 함께 서울지역 주택 수요 분산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추진현황과 지난달 21일 발표된‘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가운데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분야 현안을 점검했다.

국토부는 향후 신규 공공주택지구 계획 시 광역철도, 도로, BRT 등 광역교통망과의 연계 및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실효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참석한 관계기관은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향후 사업관리를 강화하고 협조체계 강화, 인·허가 등 사업절차의 신속한 이행 지원, 사업 지연 시 주민불편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통해 광역 교통망의 원활한 구축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2기 신도시 등 현재의 수도권 교통 상황을 면밀히 평가해 광역철도(GTX 등),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연말 발표할 10만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을 포함하는 한편, 분할개발 등으로 인한 중·소규모 개발사업의 교통대책 마련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www.korea.kr)]